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정치행정
유준상 대한롤러경기연맹 회장 "한국-대만 교류협력 앞장설 것"대만현지 언론, 유준상 롤러연맹 회장-許信良 民進黨 前 主席 면담 주목
박종덕 본부장 | 승인 2015.11.20 18:29
19일 오후 대만 타이뻬이 현지 주요 언론들이 허 전 주석의 민주화 운동 기념관에서 유준상 회장과 대만 許信良 民進黨 前 主席과의 만남을 취재했다.

대만 카오슝서 열린 세계롤러스피드스케이팅선수권 대회 참관차 대만을 방문중인 유준상 대한롤러경기연맹 회장이 18일, 19일 양일간에 걸쳐 대만 수도 타이뻬이市에서 허신양 민진당(民進黨) 前 主席을 만난 사실이 대만 현지 언론의 집중조명을 받았다.

유 회장은 대만 현지시각 19일 오후 2시께 대만 허 전 주석과 민진당 국회의원 후보 사무실에 들러 기념사진을 찍은뒤 인근 許 前 주석의 과거 민주화 운동 기념 행사장소로 이동했다.

이 자리에서 대만의 주요 언론들은 허 前주석과 같이 나타난 유 회장을 주목해 취재가 시작됐고 인터뷰 요청이 들어왔다.

특히 중국의 유력매체인 NTD TV 기자는 유 회장에 대만과 중국간의 관계 등에 관해 질문을 던지고 이에대한 인터뷰를 거듭 요청하기도 했다.

하지만 유 회장은 스포츠외교차 대만을 방문했기 때문에 총통선거를 앞둔 시점에서 중국-대만 양국의 민감한 정치현안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이유로 인터뷰 요청을 거절했다.

앞서 18일, 유 회장은 과거 민진당 천수이벤 총통 당시 부통령을 지낸 呂秀蓮 (여수련) 前부총통과도 만나 양국의 주요 관심사에 대해 환담했다.

이 자리에서 呂 전 부총통은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의 리더십에 대해 높이 평가하며 한국와 대만간 우호협력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유 회장과 허 주석이 타이뻬이에서 과거 허 주석의 대만 민주화운동 당시 기념사진을 둘러보고 있다.

呂 前 부총통은 유 회장에게 대만과 한국, 필리핀 등이 포함된 아시아태평양 7개 국가들이 참여한 평화와 중립, 등을 주제로 한 국제포럼에 참여할 것을 제안했다.

이번 대만과 교류협력 행보에 나선 유 회장은 민주당 최고위원 등을 지낸 4선 국회의원 출신으로, 현재는 새누리당 중앙당 상임고문을 맡고 있고 대만과는 과거에 깊은 인연을 맺고 있다.

이번에 만난 민진당 지도부와는 지난 1993년 대만 민주화 운동에 앞장선 許 전 주석이 총통후보로 출마할 당시 한국의 국회의원 및 정재계 인사 60여명과 함께 대만주요 도시를 돌며 지원유세를 펼쳐 대만현지에서 주목을 받았다

이런 이유로 이날 허신양 前 주석은 현지언론에 유 회장을" 대만에서 김대중, 김영삼,김종필 다음으로 가장 인기있는 한국 정치인이다"고 소개했다.

한편 대만은 내년 1월 총통선거를 앞두고 있으며, 민진당 蔡英文(채영문) 후보의 당선이 유력시 되고 있다.[대만 타이뻬이/카오슝=박종덕 본부장]

 

박종덕 본부장  blue6543@daum.net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덕 본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20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