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적화통일 막기 위해 한국사 국정화는 선택이 아니라 필수다
이계성 반국가교육척결국민연합(반교척)공동대표 | 승인 2015.11.03 07:57

국사교과서 채택권을 좌편향교사가 장악 친북반미반국가 교과서가 아니면 채택이 불가능

좋은 국사교과서를 학교에서 채택하고 싶어도 전교조 좌익단체들 교장 협박 포기하게 만들어

헌법을 부정하는 한국사교과서 방치는 대통령의 직무유기 국정전환 만이 적화통일 막는 길

김대중 정부 전교조 합법화 후 학교는 이념교육장으로 변해

교육의 좌경화는 1999년 김대중 정부 전교조 합법화에서부터 본격적으로 시작 되었다. 전교조는 1989년 창립하였으나 불법단체로 주동자 1700여명이 파면해임 되고 전교조는 해산되었다. 1993년 김영삼 정부가 들어서면서 민주화란 이름으로 파면해임 된 전교조 교사들을 대부분 복직 시켰다. 1999년 김대중 정부가 전교조를 합법화시키면서 재판을 받고 형을 받은 전교조 교사들까지 사면 복권시켜 민주투사로 둔갑시켰다. 이들이 전교조를 장악하면서 학교는 이념교육장으로 변했다.

노무현 정부 의식화 교육 위해 국정이던 국사 검정으로 전환

2002년 7차 교육과정 개편에서 국정이던 국사가 검인정으로 바뀌면서 본격적인 좌편향 검인정 국사교과서가 만들어지기 시작 했다. 노무현정권이 들어서자 본격적인 의식화교육을 위해 국정이던 국사 국어 윤리까지 검인정으로 전환했다.

2003년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의 검정을 통과한 6종 검인정 근현대사 교과서가 학교에 배포 되면서 역사 전쟁이 시작되었다.

좌편향 된 검정근현대사 교과서 개정을 위한 “지식인 교과서포럼”이 발족했고 애국시민단체 중심으로 “좌편향 근현대사 교과서 개정 국민운동”이 시작 되었다. 2008년 대한상의가 초중고교 사회.역사 교과서 오류 337건 시정을 이명박 정부에 요구 했고, 국방부도 '근현대사 교과서'가 좌편향으로 돼 있다며 교육과학기술부에 개편을 요구했다. 시민단체에서 교육과학기술부에 근현대사 교과서 256곳의 시정을 요구 했으나 국사편찬위원회에 문의 결과 54곳만 시정하고 하라고 한다면서 일부만 개정 했다.

말이 많던 7차 교육과정 근현대사 교과서가 2011년 이명박 정부에서 8차 교육과정으로 개편 되었다. 그러나 좌편향 역사교수들에게 검정지침을 작성하게 만들어 이 지침에 맞추어 쓴 6종 역사교과서는 좌편향 일색이었다.

폭력으로 애국교과서 사용저지

그중 금성출판사 교과서는 왜곡이 심각하여 북한 역사책을 그대로 표절한 교과서 였다. 이 책은 ‘김일성 왕조 미화’하고 북한 세습왕조 찬양하고 대한민국 비하하는 반역 교과서 였는데 70% 학교가 이 책을 채택했다.

여론이 비등하자 이명박 정부에서 한국사교과서로 개편하여 2013년 발행된 8종 교과서도 교학사 교과서를 제외한 7종은 좌편향일색이었다 그러나 올바른 교과서인 교학사 한국사 교과서는 집필도 되기 전에 새정치연합은 배재정부대변인을 통해 “친일교과서” “안중근은 테러리스트” “유관순은 여자깡패”라고 기술했다며 매도하더니 교과서가 발행되자 종북좌익단체 전교조를 총동원해 학교를 협박하여 채택을 못하게 했다. 그 결과 한국사교과서 채택한 1800여 개교 중에 1개교에서만 교학사 한국사교과를 채택 했다. 이들은 폭력으로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 법치를 파괴행위를 서슴지 않았다.

김대중 노무현 정부의 거짓말

노무현 정부는 국정이던 국사교과서를 검인정으로 바꾸면서 교과서를 다양화시키고 경쟁을 통해 양질의 교과서를 만들기 위해 검정이 필요하다고 주장 했다. 그러나 종류는 6종 이었지만 교과서는 좌편향 교과서로 단일화 시켰고, 경쟁을 통한 양질의 교과서가 아니라 북한찬양 대한민국 비하하는 교과서로 획일화 되었다. 또 북한찬양교과서가 아니라고 교학사 한국사교과서를 폭력으로 채택을 저지하여 좌편향 교과서가 독식을 했다.

중고 역사교사 70% 이상이 전교조 이고, 이들이 장악하고 있는 역사교육연구회에 대분의 역사교사들이 가입되어 있다. 좌편향 된 역사교사들이 역사교과서 채택 권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아무리 올바른 역사교과서를 만들어도 학교에서 채택 될 수가 없다.

국사 국정전환의 당위성

역사에는 양면성이 있다. 긍정적인 측면도 있고 부정적인 측면도 있다. 그런데 좌편향 된 한국사 교과서에는 대한민국 현대사부분은 부정적인측면만 강조고 긍정적 측면은 모두 제외시킨 반면 북한은 부정적인 측면은 모두 감추고 긍정적 측면만 강조 과장하여 기술하고 있다. 대한민국을 부정하고 북한을 찬양하는 한국사 교과서는 대한민국 헌법 자체를 부정하고 있다. 이런 교과서를 방치하는 것은 헌법수호의 책임자인 대통령 직무유기에 해당한다. 그래서 박근혜 대통령은 헌법수호차원에서 국정전환을 단행한 것이다.

그런데 새정치연합은 국정 국사교사서가 집필도 되기 전에 친일교과서 유신독재 미화교과서로 매도하고 있다. 새정치연합 문제인 대표는 국사교과서 다양화시킨다고 검정으로 전환한다더니 좌편향 교과서로 독식하여 획일화 시켰고 보수성향 교학사교과서가 나오기도 전에 친일 교과서로 매도했고 폭력을 동원해 채택을 못하게 만들었다.

이런 상황에서 검인정으로 할 경우 북한을 찬양하고 대한민국을 비하하는 교과서가 아니면 학교에서 채택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국정전환을 할 수 밖에 없다. 좌편향 국사 교과서로 우리 아이들을 적화통일 세력으로 키울 수는 없다.

국사와 국어는 국민들의 정체성을 함양하는 교과다. 발전된 대한민국이 몸체라면 국사나 국어는 그 몸체를 지탱하는 뿌리다. 지금 그 뿌리가 썩고 있다. 그래서 국사교과서 국정은 선택이아니라 필수다.

 

이계성 반국가교육척결국민연합(반교척)공동대표  webmaster@dailyjn.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성 반국가교육척결국민연합(반교척)공동대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20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