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과기업 우리지역우리기업
포스코, 전 임원 윤리실천 다짐22일 윤리실천 다짐대회 개최… 결의문 채택
박종덕 본부장 | 승인 2013.05.22 22:06

최근 사회적으로 기업윤리 문제가 강조되고 있는 가운데 포스코 및 전 계열사 임원들이 윤리실천 다짐대회를 개최했다.

22일 열린 임원 윤리실천 다짐대회에는 본사 및 계열사 임원 350여명이 참여했으며 임원 대표들의 윤리실천 의지 발표와 전 임원의 윤리실천 결의문 채택 등이 이어졌다.

이번에 채택된 결의문은 ‘나는 모든 면에서 타인에게 귀감이 되도록 신중하고 분별있게 행동한다.’, ‘나는 개인의 인권을 존중하고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고 배려한다.’, ‘나는 사랑으로 직원의 건강과 행복을 지키고 감사나눔을 실천한다.’, ‘나는 건전하고 공정한 거래질서를 준수하고 동반성장을 위해 노력한다.’, ‘나는 사회규범을 존중하고 포스코패밀리 임원으로서 명예를 지킨다.’ 등 총 5개 문항으로 돼있다.

정준양 회장은 선서식 이후 “포스코는 직원과 일반 시민들의 신뢰가 있어야 존재할 수 있고 이러한 신뢰야말로 우리가 경영을 이어가는 이유라는 사실을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 앞으로 또 다른 45년이 걸리더라도 우리의 신뢰와 명예를 회복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경주해야 할 것”이라며 의지를 밝혔다.

한편 이에 앞서 발표된 계열사 임원 사건에 대한 일반인 대상 기업 이미지 조사 결과에서는 응답자 509명 중 80%가 넘는 응답자가 윤리경영 기업으로서 그간 쌓아온 명성에 손상을 입었다는 답변을 하였고 비슷한 일의 재발방지를 위해서는 진정성 있는 경영활동과 임직원의 지속적인 반성이 가장 중요하다고 답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번 사태의 원인에 대해서는 52.3%가 ‘개인의 인성 문제’를 꼽았고 해당 임원의 보직해임 및 퇴직이라는 사후 조치에 56.8%가 ‘적절한 수습 조치’였다고 답변했다.

이와 함께 포스코의 기업 이미지 회복 전망 관련 질문에는 ‘회복은 되겠지만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 49.5%, ‘곧 회복될 것이다’ 43.8%로 나타나 이미지 회복에 시간이 소요되겠지만 조만간 이미지를 회복할 것이라는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 포스코 직원 2,1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온라인 설문에서 임원에게 필요한 덕목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직원의 82.4%가 인성강화와 솔선수범이라고 응답했다.


 

박종덕 본부장  blue6543@daum.net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덕 본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20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