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과기업 우리지역우리기업
전남대병원 빛고을관절센터 9월 개원노인건강 증진・지역의료수준 향상 기대

   
 
전남대학교병원의 류마티스 및 퇴행성관절염 전문질환센터인 빛고을 관절센터가 오는 9월 광주시 남구 노대동 노인건강타운 내에 개원한다.

빛고을 관절센터는 지난 2008년 보건복지부의 권역별 전문질환센터 건립사업 대상병원으로 선정된 이후 5년만에 그 모습을 드러내게 된다.

건축면적 4,746㎡, 연면적 32,814㎡에 지상 5층 지하 3층 건물로 216병상을 수용하는 규모이다.

빛고을 관절센터의 개원은 지역민의 건강 증진과 의료수준 향상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농도이자 고령인구가 많은 지역적인 특성상 퇴행성관절염 등 호남지역 노인건강의 파수꾼 역할을 톡톡히 해낼 것으로 보인다.

이로써 전남대병원은 화순전남대병원, 전남대치과병원에 이어 빛고을 관절센터까지 가세해 전문질환에 따른 본격적인 다병원 체제를 구축하게 된다.

5월 현재 공정률 70%를 보이고 있는 빛고을 관절센터는 국비 250억원, 지자체비 110억원 지원과 전남대병원의 투자비 297억원 등 총 사업비 657억원에 달한다.

관절센터에는 주요진료과(류마티스내과, 정형외과, 재활의학과, 마취통증의학과), 협력진료과(소화기내과, 순환기내과, 신장내과), 진료지원과(영상의학과, 진단검사의학과, 병리과), 예방의학과 등 총 11개과가 개설된다.

의료진은 정형외과 11명(진료실 4개), 류마티스내과 7명(진료실 3개), 재활의학과 4명(진료실 2개), 마취통증의학과 5명, 소화기내과 2명, 순환기내과 3명, 신장내과 2명 등 30여명으로 구성된다. 개원 초에는 수술실・회복실, 기능검사실, 혈액투석실을 운영하고, 중환자실과 응급실은 점차 운영할 계획이다.

외래환자는 개원 초 570명에서 9주 후 1,090명, 입원환자는 개원 초 55명에서 9주 후 120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빛고을 관절센터의 특징은 비교적 교통흐름이 원활하고, 시 외곽에 위치한 지리적 이점으로 접근성이 좋고 주변 경관이 뛰어난 천혜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는 점이다. 특히 분적산 자락에 둘러싸여 있는데다 인근에 저수지가 있고, 향후 광주시의 대규모 수목원 조성 계획도 있어 문자 그대로 자연친화적인 병원이다.

또 건물 외벽은 유리벽으로 조성해 자연채광이 가능하고, 특히 건물 중심부까지 햇빛이 비추도록 설계돼 있는 것도 특징이다.

빛고을 관절센터 개원에 따른 시민들의 기대도 크다. 60대 안정남(여・광주시 동구 산수동)씨는 “류마티스 및 퇴행성관절염전문질환센터가 개원한다는 것은 노인들에게는 반가운 소식이다” 면서 “검사절차 등이 복잡하지 않고 쉽게 치료받을 수 있었으면 더욱 좋겠다”고 말했다.

70대 신금용(남・광주시 동구 소태동)씨는 “노인건강타운에 들어선다니 가깝고 더욱 좋다” 면서 “주변에 계단도 못 내려오는 친구들도 많은데 빨리 개원해서 좋은 치료 해주길 바란다”며 기대감을 표했다.
 

손은수 기자  dmstn0467@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20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