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현상과본질 핫이슈
'순천정원박람회 결사반대' 순천 시민단체의 '철면피' 행각<3>순천정원박람회 반대한 순천 '동사연' 그들의 속셈은?
박종덕 본부장 | 승인 2013.04.22 22:44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가 개막한지 3일째. 정원박람회 조직위가 공식적으로 집계한 방문객수는 11만 천명에 달한다.

이같은 수치는 지난해 같은 시기 여수박람회 방문객수를 웃도는 것으로, 순천시가 지난 4년간 추진한 정원박람회의 성공을 가름할 수 있는 중요한 평가요소이다.

이런 성공적 분위기에 앞서 순천시민과 대한민국 국민들은 순천시가 추진한 정원박람회가 얼마나 우여곡절끝에 추진된 사업임을 정확히 알 필요가 있다. 

왜냐하면 순천시는 종북정당으로 분류되는 통진당이 정치적 지배세력이고 그들의 주구역할을 하는 시민단체가 여전히 그 텃세를 누리고 있기 때문이다.

순천시 여론을 지배하는 정치세력은 흔히 종북세력으로 지칭되는 통합진보당 세력과 친노로 점철된 지역의 민주당 세력이다.

이들은 주민자치를 빙자해 순천시가 추진한 정원박람회 등 각종 지역 숙원사업을 앞장서 반대해 왔다.

특히 정원박람회의 경우 지역의 대표적이 '사이비 시민단체'라 하는 일부 시민단체들과 합세해 반대 여론을 조장해 왔다.

이들은 지금도 포스코가 순천정원박람회장에서 순천만 4.6km에 설치하는 '순천만 PRT'사업에 대해 "철거하라"며 엄포를 놓고 반대포화를 가하고 있다.

문제는 똑같은 정원박람회 사업을 놓고 평가가 엇갈리다는 점.

그들은 노관규 전임 순천 시장 재임시절에는 순천정원박람회에 대해 줄기차게 반대입장을 발표했지만 2011년 12월 노 전 시장이 시장직을 사퇴하고 국회의원에 도전한 이후부터는 이상하리만큼 정원박람회 추진에 대해 입을 다물고 있다.

순천정원박람회 추진 당시부터  줄곤 반대했던 순천지역 사이비 시민단체 '동부지역사회연구소' 는 2011년 12월 1일 다음과 같은 성명을 발표했다.

 정원박람회의 실패 = 정치적 위상 추락이 두려웠는가?


“박람회장에 이식한 나무들의 활착이 비관적이다” 조경업에 종사하는 분들이 우려하고 있습니다. “2015년 이후부터 본격 상환해야 할 지방채에 대한 대책이 있는가?” 예산서를 펼쳐든 시의원들의 고민이 깊어가고, PRT 둥 정원박람회가 불러온 무리성 사업을 따져 묻는 질의에 날이 섭니다.

“어라! 순천만의 진짜 방문객은 150만명이 못되네” 올해부터 입장료를 징수하며 카운팅을 해보니 방문차량은 지난해와 별반 차이 없음에도 실 유료 방문객 수는 절반이 줄었습니다. 입장료가 없던 시절 순천시가 과다집계 해 홍보한 탓입니다.

이렇듯 박람회에 대한 전망은 낙관적이지 않습니다. 자치단체 예산 수립 시, 첫 번째 고려가 되어야 할 중기지방재정계획은 박람회 추진 후 심하게 뒤틀린지 오래입니다. 그간 모아놓은 순천지명기념사업 등 기금을 털고, 쓰레기매립장 조성 등 필수공익사업임에도 사업비가 큼직하면 민자유치로 돌리고, 아랫돌 빼서 웃돌 얹듯 일반회계와 특별회계를 오가며 전용해도 어느덧 750억을 웃도는 순천시의 총부채는 박람회가 실패할 시, 감당하기 버거운 재정규모가 되었습니다.

정원박람회의 총사업비는 직간접 부대사업을 포함하여 여전히 2,500억 이상이며 이 중 지방비의 비중은 70%를 차지합니다. 시민개인당 100만원의 혈세가 투입되는 중차대한 사업을 팽개치고 시장 직을 사퇴하는 노관규 씨에게 묻습니다.

“정원박람회를 치장했던 에드벌륜이 추락할 시 귀하는 어떤 책임을 지겠는가?”

“시민들의 혈세를 정원박람회호에 몽땅 실은 순천시라면 명분없이 선장직을 벗어던지는 노관규 씨에게 보궐선거 비용과 공약성사업의 정책혼선으로 야기될 손실 등에 대해 구상권 청구를 준비해야 마땅하지 않겠는가?”

박종덕 본부장  blue6543@daum.net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덕 본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20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