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경향신문 남지원 기자, 변희재 대표에 반말로 폭언미디어워치 측, 법적 소송과 함께 경향신문 책임 물을 것

주간 미디어워치 변희재 대표가 “낸시랭은 종북주의자”라는 말을 했다는 거짓기사를 작성한 경향신문의 남지원 기자가, 이번엔 전화로 반말을 떠들어대 또 다른 물의를 빚고 있다.

3월 6일 저녁 6시경 경향신문의 남지원 기자는 변희재 대표의 핸드폰으로 전화를 걸어 “왜 자꾸 자신에게 전화를 거느냐”, “미디어워치 기자들 시켜 전화하지 마라”고 발언, 변희재 대표는 “우리 측에서 전화간 적 없다”고 답변했다.

그러자 남지원 기자는 “나는 당신과 토론할 생각없다”. “야 너 다시는 나에게 전화하지마”라며 폭언에 가까운 반말을 지껄였다.

변희재 대표는 물론 주간 미디어워치 직원 그 누구도 남지원 기자 측에 연락한 바 없다. 변대표와 토론을 주선하려 했던 이상호 기자의 고발뉴스팀도 남지원 기자 측에 전화한 적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변희재 대표 측은 경향신문 이대근 편집국장에 법적 소송을 가기 전에 반론권을 보장해달라는 메일만 보내놓은 상황이다.

이 상황은 당시 변희재 대표와 토요일판 특집 인터뷰를 하고 있던 한겨레신문 기자팀과 미디어어스 한윤형 기자도 지켜보았다. 남지원 기자가 지난 3일에도 다짜고짜 전화 걸어 "낸시랭을 종북이라고 불렀나요"라는 수준의 질문만 한 뒤, 변대표가 설명을 하려고 하니, 일방적으로 전화를 끊고 거짓기사를 작성한 바 있다.

주간 미디어워치 측은 거짓기사로 선동한 것도 모자라 일면식도 없는 20대 여기자가 최소 10살 위의 주간지 대표에게 반말을 지껄인 것에 대해 경향신문 측에 항의방문하여, 법적 소송과 함께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이다.

경향신문의 남지원 기자는 청주상당고, 연세대 사회학과 졸업한 입사 3년차, 즉 25살 전후의 여기자이다. 또한 거짓선동의 대가 주진우의 시사인 인턴기자 출신으로 알려졌다.

성상훈 기자  seong9642@gmail.com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변씨 똥빨놈들 2014-04-25 15:41:25

    기자라는건 공정하고 제대로된 정보를 국민들에게 전달할 의무를 그리고 사명을 가진 집단이라고 배웠다. 근데 니들은 그냥 찌라시....그저 조작하고싶냐 이 매국노 찌라시야. 그러니 니들이 메인이 못되는거야. 니들 나중에 세상이 바르게 돌아가면 반드시 지금 저지른 더러운 짓거리들 꼭 드러날거다.. 그리고 기자새퀴야 변똥 계속 빨면 독오른다.. 적당히 해라 이쓰레기 찌라시조작새끼야.   삭제

    • 데일리찌라시 2014-04-25 15:38:29

      미친 쓰레기들 여기 다 집합했냐? 대가리에 똥으로 가득하니 똥을 똥이라 생각못하지... 변씨가 니들 회식비 대줬냐? 이 수꼴 찌라시기자놈아. 기사도 이따위로 쓰면서... 이 개만도 못한 수꼴매국노찌라시에서 일하니 참 좋겠다. 이 씨봘놈들아.   삭제

      • 변.. 2013-03-09 21:09:05

        어휴 우리나라 좌파들 수준 나오네.
        변희재는 분위기 파악 하고 지금 이러는거다.

        친노를 동맹삼은 좌파 이제 망했다 망했어. 으휴,..   삭제

        • 근데.. 2013-03-09 02:48:28

          반말했다고 치고...
          일반인들은 남지원이 변희재에게 반말하면 "변희재는 반말들어도 싸다"고 하지 "남지원이 예의없는 기자구나"라고 하지 않는다. 희재야 분위기 좀 파악해라.   삭제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20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