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건사고
광주 모 중학교 여직원 자신의 집서 목매 자살

광주 남구 모 중학교 행정실에 근무하는 공무원이 자신의 집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알려져 충격이다.

광주 북부경찰서와 시교육청에 따르면 광주 남구 모 중학교 A(37.여)씨가 13일 오후 6시12분께 광주 북구 문흥동의 모 아파트에서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A씨의 남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모 중학교 행정실 직원인 A씨는 자신의 컴퓨터에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유서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유족들의 진술 등을 토대로 학교 업무와 관련된 스트레스로 인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중이다.

한편, 지난달 24일 정수기 납품비리와 관련해 “억울하다. 연루되지 않았다”는 유서를 남기고 서부교육청 김모(57) 사무관이 자신의 아파트에서 투신해 숨졌다.

 

홍갑의  kuh3388@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icon시선집중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628호  |  TEL : 02 761 8064  |  호남본부 : 전남 광양시 중동 1308-2
발행인 : 박종덕  |   편집인 : 박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덕  |  등록번호 : 전남아 14  |  등록일 : 2005년 12월 16일
Copyright © 2020 데일리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